이차전지용 알루미늄 양극박을 생산하는 충남 아산공장 현장 [사진: 동원시스템즈]
 이차전지용 알루미늄 양극박을 생산하는 충남 아산공장 현장 [사진: 동원시스템즈]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동원시스템즈가 배터리용 알루미늄 생산 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

소재 생산 기지의 디지털화로 물류관리 효율성과 생산성을 동시에 잡아낼 계획이다.

동원시스템즈는 올해 12월까지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2차전지용 알루미늄 생산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가 설치되는 공장은 국내 운영 중인 12개 공장 중 이차전지용 알루미늄을 생산하는 아산공장을 비롯한 7개 생산공장이다.

이를 위해 제조실행시스템(MES), 창고관리시스템(WMS)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올해 5월부터 구축을 시작했다. 동원시스템즈는 이차전지용 생산공장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12월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동원시스템즈는 이번 스마트팩토리 구축으로 알루미늄 생산공정의 데이터화를 통해 생산성이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입·출고와 보관, 재고관리등 실시간 물류 정보 분석 체계 확보로 물류관리 효율성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이번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동원그룹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의 IT본부가 맡는다. IT본부는 동원그룹 계열사 15개 사업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왔다.

동원시스템즈 관계자는 “국내 제조업 현장에서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스마트팩토리를 더욱 고도화시켜 최첨단 종합 소재기업으로서 제조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