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CI [사진: JW중외제약]
JW중외제약 CI [사진: JW중외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JW중외제약은 연구 자회사 C&C신약연구소의 ‘STAT3’ 표적 아토피 피부염 혁신신약 연구가 ‘2021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C&C신약연구소는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으로부터 향후 2년간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연구소는 STAT3을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선도물질을 먹는(경구용)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STAT3은 세포 내에서 다양한 유전자의 발현을 촉진하는 단백질이다. STAT3의 비정상 활성화는 염증성질환과 자가면역질환을 발생시키고 암세포의 성장과 증식, 전이, 약제 내성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과학기술청 산하 기관인 싱가포르 피부연구소(SRIS)와 공동연구를 통해 아토피 환자의 약 80% 이상에서 STAT3가 과도하게 활성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게 연구소 측 설명이다.

연구소는 자체 빅데이터 플랫폼 ‘클로버(CLOVER)’를 기반으로 STAT3 저해 작용을 통해 염증과 가려움증을 동시에 제어하는 선도물질도 발굴했다. 이 선도물질을 바탕으로 화합물 구조 최적화를 통해, 항염증·항소양(가려움증) 효능과 안전성을 확보한 신약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국책과제 선정은 혁신적인 경구용 아토피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면역·항암 분야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