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방약(ETC) 사업부문 호조 실적 견인
원가율 개선에 영업이익 86억원…전년 대비 703.3%↑

JW중외제약 CI [사진: JW중외제약]
JW중외제약 CI [사진: JW중외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JW중외제약이 올해 3분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처방약(ETC) 사업부문 호조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JW중외제약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1481억원의 매출과 86억원의 영업이익을 잠정 집계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액이다.

주요 오리지널 전문의약품의 실적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 매출액 1356억원보다 125억원(9.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6억원으로 703.3% 늘었고, 순이익은 64억원으로 40.3% 뛰었다.

처방약(ETC) 사업부문의 올해 3분기 매출은 1232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 3분기 매출액 1135억원보다 97억원(8.5%) 증가했다.

제품별 매출은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가 10% 늘어난 173억원,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악템라'가 29.1% 성장한 53억원의 매출을 냈다. 고용량 철분 주사제 '페린젝트' 매출은 43억원으로 30.9% 증가했다. 영양수액제 '엔커버'는 59.5% 늘어난 5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요 제품이 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주요 제품의 원가가 줄어들면서 수익도 개선됐다. JW중외제약은 올해부터 리바로의 주원료를 자체 생산체제로 전환해 원가율을 대폭 낮췄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상지질혈증 복합성분 개량신약 '리바로젯', 수액 독감 치료제 '플루엔페라주' 등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앞으로의 실적 성장세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