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로켐바이오사이언스 CI [사진: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레로켐바이오사이언스 CI [사진: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항체약물접합체(ADC) 관련 1조2천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을 성사시켰다.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ADC 플랫폼(항체-약물 접합체) 기술을 유럽 소티오 바이오텍(소티오)에 기술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항암제 연구개발 전문회사 소티오는 자체 보유 항체와 레고켐바이오의 ADC링커/톡신 플랫폼을 활용해 5개 타깃을 대상으로 한 ADC치료제의 글로벌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갖게 된다.

이번 계약을 통해 레고켐바이오는 선급금과 단기 단계별 기술료인 마일스톤 348억원을 지급받는다.

여기에 임상개발 및 허가, 상업화 마일스톤 9억9800만달러(한화 1조 1790억원)을 포함해 최대 10억 2750만달러(약 1조 2127억원)와 매출액에 따른 별도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

소티오는 25개국에서 사업을 운영 중인 다국적 투자기업 PPF 그룹의 자회사다. 미국, 유럽 그리고 중국 등에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소티오는 인터루킨-15(IL-15), CAR-T 치료제 및 ADC에 중점을 두고 신약개발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