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시스템즈 CI [사진: 동원시스템즈]
동원시스템즈 CI [사진: 동원시스템즈]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동원시스템즈가 배터리용 셀 파우치 제조 분야에 진출하며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섰다.

동원시스템즈는 19일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 진천군과 함께 배터리용 셀 파우치 생산 공장 건설 등을 내용으로하는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원시스템즈는 내년 하반기까지 충북 진천군의 자사 공장단지 내 배터리용 셀 파우치 생산 공장을 준공할 예정할 계획이다. 투자금액으로는 700억원의 확정 금액에 300억원을 추가 검토하고 있다. 최대 1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수도 있는 셈이다.

신규 공장동은 증설이 완료된 생산 라인부터 가동을 시작해 2023년 시제품 생산 돌입을 목표로한다. 이에 2025년 하반기까지 투자를 완료해 국내 최대 생산 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분리막을 돌돌 만 젤리롤(Jelly roll)형태 전극이나 소재를 쌓은 스태킹(Stacking)형태 전극을 셀 파우치로 감싼 배터리다. 원통형이나 각형보다 내부 공간 효율성이 높아 에너지 밀도가 크고 부피 활용도가 높아 다양한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파우치형 배터리를 생산한다.

셀 파우치의 재료가 되는 알루미늄은 품질이 핵심으로, 알루미늄을 미크론 단위의 얇게 가공하면서도 흠집없이 균일해야 해 진입 장벽이 매우 높다. 현재 일본 DNP와 쇼와덴코가 글로벌 시장 점유율 90%을 차지하며 독점하고 있는 사업이기도 하다.

동원시스템즈는 40여년 간 쌓아온 포장재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셀 파우지 제조 분야에 진출해 자체 생산한 알루미늄 필름으로 품질 높은 셀 파우치까지 일괄 제조가 가능한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배터리용 알루미늄 양극박 생산 라인 증설하고, 올해 8월 배터리용 캔 제조기업 엠케이씨를 흡수합병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