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앱 구축 솔루션 제공…개발, 운영, 유지보수 등 추가 비용 없어
고객 접점은 늘리고 최소 비용으로 자체 플랫폼 운영 부담 줄여

위메프오 D2C 플랫폼 '위메프오 플러스' 런칭[사진: 위메프]
위메프오 D2C 플랫폼 '위메프오 플러스' 런칭[사진: 위메프]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위메프오가 외식업 종사자들이 직접 운영하는 D2C(Direct to Customer) 배달앱 솔루션 ‘위메프오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위메프오 플러스는 외식업 사장님들에게 고객과 온라인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자체 플랫폼 개발을 무료로 제공한다. 온라인 판매를 위한 솔루션 전반과 온라인 점포 운영을 지원하는 ‘쇼피파이 모델’을 도입 할 예정이다.

자사앱을 구축하는 이유에는 고객 관리를 능동적으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쿠폰 발행과 이벤트 등 마케팅 활동을 직접 할 수 있게 되면서 자율적인 고객 관리를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부릉·생각대로·바로고 등 주요 배달 대행사와도 시스템을 연동해 배달기사 호출을 위한 원스톱 솔루션도 제공한다.

위메프오 플러스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비용과 운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해당 서비스는 앱 출시 후 실제 주문이 발생하면 PG수수료 포함 3%대 수수료와 월 1만원 대 서버 이용료만 받는다. 또한 위메프오와 시스템을 연동해 앱 운영과 유지 보수 등을 위한 추가 비용도 없다. 다양한 UI 툴을 제공해 각 사업자 별로 원하는 앱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대형 프랜차이즈에 국한하지 않고, 개인 점포를 운영하는 자영업자에게도 제공한다.

부어치킨, 땅스부대찌개, 아주커치킨, 크라이치즈버거, 닭장수 후라이드, 범프리카인생 치킨 등 10여개 프랜차이즈가 ‘위메프오 플러스’로 자사앱을 구축하고 다음달 초 서비스를 시작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개러지키친과도 협업, 해당 공간 내 입점한 점포 메뉴를 주문할 수 있는 전용 앱 출시도 앞두고 있다.

위메프오 관계자는 “D2C 채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프랜차이즈에게 꼭 필요한 솔루션이라는 평을 받으며 정식 출시 전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플랫폼 운영 부담은 줄이고 고객 접점은 확대하는 위메프오 플러스가 외식업 사장님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