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KMF)2021'...산업 동향·발전방향·사업 모델 공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KMF)2021'을 개최했다. [사진 : KMF2021 홈페이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KMF)2021'을 개최했다. [사진 : KMF2021 홈페이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의 일상화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플랫폼 메타버스(가상융합세계) 기술을 종합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KMF)2021’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사는 ‘메타버스, XR(가상융합기술)로 로그인!’을 주제로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현장에서는 메타버스 관련 전시회, 글로벌 컨퍼런스, 세미나, 온라인 수출상담회, 시상식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가상융합기술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KMF 2021 전시회에는 국내외 158개 기업이 참여해 제조, 의료, 교육, 국방,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분야와 융합한 메타버스와 XR 플랫폼, 서비스, 콘텐츠, 소프트웨어, 기기 등을 선보인다.

국내 기업이 개발한 메타버스 전시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전시회를 개최해 아바타를 통해 전시장 및 80개사의 전시부스를 방문·관람할 수 있다. 개막식을 비롯한 주요 행사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PC에서는 KMF 공식 홈페이지에서, 모바일 기기는 앱 ‘VibetechReal’ 설치 후 전시회를 참관할 수 있다.

행사 첫날에 개최되는 글로벌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메타버스 산업 동향과 발전방향, 사업 모델을 공유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디스가이즈, 핀스크린 등 글로벌 선도기업이 참가하며, KT, LG유플러스, 위지윅스튜디오에서도 참여해 메타버스 산업의 최신 이슈와 비즈니스 전략을 제시한다.

행사기간 중 부대행사로 ▲메타버스 개발자 및 솔직챌린지 시상식 ▲메타버스 어워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사업 기획 공유회 ▲한국메타버스산업협회 창립기념행사 ▲기업 해외 진출 상담회 등을 개최하여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개발자, 스타트업 및 유망기업을 격려하고 사업화 및 투자 유치의 기회를 제공한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은 “모든 산업에서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메타버스는 국민의 삶의 편의성을 한차원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분야”라며 “이번 ‘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을 통해 디지털 신대륙인 메타버스의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하고 산업과 사회 전반에 활용·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해 결실을 맺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2016년부터 개최해온 기존 코리아 가상현실 페스티벌(KVRF)을 메타버스 중심으로 확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시장 방역수칙을 준수 및 강화하여 행사장의 출입 인원을 통제운영하고 전시회와 컨퍼런스 등 주요 행사를 메타버스 플랫폼과 유튜브로 병행 송출해 불편 없이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