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신년사 발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사진: 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사진: 제약바이오협회]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2022년 신년사를 통해 강력한 민·관 협치를 바탕으로 제약바이오강국을 이룰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제약바이오를 미래 주력산업중 하나로 선정해 범정부 차원의 산업 육성을 천명했고, 국민적 기대감 또한 매우 높다”며 “우리 손으로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국가 경제의 신성장을 주도해나가기 위해 제약바이오강국의 길을 개척해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감염병의 대확산이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약주권의 기본이라 할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성공시켜야 한다”며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국내외 시장에서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저력을 보여주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원 회장은 “제약바이오가 국민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산업으로 거듭나려면 국민에게 필요한 의약품을 우리 손으로 직접 개발·생산해낼 수 있어야 한다”며 감염병 위기를 극복할 신약 개발을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은 대선이 치러지는 만큼 산업계도 (차기 정부와) 변화와 혁신 비전을 적극 공유하면서 제도적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내년에는 보다 강력한 민관 협치를 바탕으로 제약바이오강국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