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식 개최...ESG 경영실 신설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이 3일 열린 2022년 시무식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유한양행 제공]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이 3일 열린 2022년 시무식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유한양행 제공]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이 신약 개발과 신규사업 확대를 2022년 목표로 제시했다.

유한양행은 3일 2022년 시무식을 갖고 임인년 새해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조욱제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작년 한해 팬더믹 상황에서도 혁신신약 개발, 신규사업 강화, 전략적 투자와 더불어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힘찬 도전을 계속해왔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하나의 팀, 하나의 목표(One team, One goal) 경영슬로건 아래 글로벌 50위권 제약사로 진입하기 위해 끊임없이 긍정적·창의적·열정적 사고를 바탕으로 현재의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력이산, 즉 힘을 합치면 산을 움직일 수 있다는 말처럼 모든 임직원들이 힘을 합쳐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한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한양행은 기구조직을 일부 개편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 확대를 위해 ESG 경영실을 신설했고 사장 직속으로 배치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유한양행 #조욱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