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진행한 음극재 환경성적표지 인증 수여식 [사진: 포스코케미칼]
5일 진행한 음극재 환경성적표지 인증 수여식 [사진: 포스코케미칼]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은 환경부로부터 배터리 원료인 천연흑연 음극재에 대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 원료 채굴부터 생산,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 대한 환경영향을 계량적으로 표시해 공개하는 국가 공인 인증제도다. 이 인증은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지표로도 사용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 업계 중 처음으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했다. 이와 함께 음극재 원료 채굴부터 제조 과정까지의 탄소발자국, 자원영향, 물사용량, 오존층 영향, 산성화, 부영양화, 광화학스모그 등 7대 환경성적을 공개했다.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1kg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탄소발자국은 3.24kg CO₂며, 60KWh 전기차 1대 기준 환산 시 약 175kg CO₂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인증을 통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와 전기차·배터리 고객사의 환경경영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전기차 산업의 친환경성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전기차는 주행 중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친환경 모빌리티지만 생산 과정의 탄소배출량 등 전체 제품주기의 친환경성 입증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유럽연합은 2024년부터 배터리 탄소발자국 신고를 의무화하는 등 관련 산업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내년 상반기 양극재에 대해서도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하고 양·음극재 생산 과정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해 저탄소 제품 인증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