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후변화대응 관련 글로벌 평가 기관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로부터 B등급을 획득하고, 우수 평가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탄소 경영 섹터 아너스'를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CDP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비영리 기관으로, 각국 주요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환경 이슈 대응 관련 정보 공개를 요청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CDP가 기업에 부여하는 등급은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지수(DJSI) 등과 함께 대표적인 지속가능성 평가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국내 바이오·제약기업으로는 최초로 CDP에 참여해, 평가 첫해 만에 B등급에 해당하는 '매니지먼트(management)' 등급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을 시작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본격화했다.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과 에너지 경영시스템(ISO50001) 등 국제표준에 근거해 사업장 내 녹색경영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와 전략을 수립하고 사업장 내 모니터링 통한 에너지 효율화 및 사용량 감축, 태양광 발전 도입 등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바이오∙제약 업계에서의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