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본사 전경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본사 전경 [사진: 셀트리온]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흡입형 항체치료제 호주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셀트리온과 함께 흡입형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미국 바이오기업 인할론 바이오파마(Inhalon Biopharma)는 지난해 8월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에서 건강한 피험자 24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 계획을 승인받고 투약을 완료했다.

임상 결과, 흡입형 항체치료제 투여군에서 약물로 인한 중대한 이상사례 및 이상사례로 인한 투약 중단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항체인 'CT-P63'을 추가한 흡입형 칵테일 항체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3일 보스니아, 세르비아, 북마케도니아 등 3개 국가에 흡입형 칵테일 항체치료제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 제출을 완료했다. 향후 국가 수를 확대해 총 2200명의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CT-P63은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초기에 확보한 중화항체 후보군에서 발굴한 물질이다. 국내외에서 허가받아 사용 중인 렉키로나와는 별개의 항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