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42조6547억원, 영업익 5조255억원 달성
전년보다 각각 41.9%·178.4% 늘어나

[사진: LG화학]
[사진: LG화학]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화학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42조6547억원, 영업이익 5조255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8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41.9%, 영업이익은 178.4% 증가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4분기 실적은 매출 10조9487억원, 영업이익 7484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3.0% 증가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3.0%, 영업이익은 521.2% 증가한 실적이다.

4분기는 석유화학 수요 하향 안정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 등에 따라 전분기 대비 석유화학부문 및 첨단소재부문의 수익성이 일부 하락했다. 다만 대산 납사크래킹센터(NCC) 등 주요 생산 라인의 정기 유지보수 영향에도 전사의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는 이어졌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2021년은 큰 성장이 있었던 한해였다”며 “글로벌 물류 이슈,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 등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와 함께 재료비 상승, 전지 리콜 등의 수익성 이슈가 있었지만,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사업부문에서 매출 및 영업이익 규모가 증대되는 기록적인 성장이 있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4% 증가한 27조원으로 설정했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한 LG화학의 직접 사업 기준이다. 시설투자(CAPEX)는 전년 대비 1조원 증가한 약 4.1조원 수준으로 3대 신성장 동력인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글로벌 혁신 신약을 중심으로 성장을 위한 투자를 늘린다.

차동석 부사장은 “올해도 글로벌 인플레이션, 통화 긴축 등 녹록지 않은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전사차원의 성장 기조는 지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석유화학 고부가 프리미엄 사업 강화, 첨단소재 양극재 및 분리막 사업 확대, 생명과학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일본 사업 및 에스테틱 사업 중국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