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김택성 현대바이오 부사장, 박광식 현대바이오 사장, 송준호 동국제약 사장, 김광종 동국제약 부사장,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 [사진: 현대바이오]
(왼쪽부터)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김택성 현대바이오 부사장, 박광식 현대바이오 사장, 송준호 동국제약 사장, 김광종 동국제약 부사장,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 [사진: 현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동국제약과 경구용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로 개발 중인 ‘CP-COV03’ 위·수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니클로사마이드 기반인 해당 후보물질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 승인받으면 동국제약은 이 약의 1차 위탁생산업체인 유영제약과 함께 완제품을 생산하고 원료를 공급할 수 있다. 유영제약은 CP-COV03 임상시험용 시료를 제조해왔다.

현대바이오는 지난달 식약처에 CP-COV03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신청했다. 회사는 임상 2상 참여자 수를 늘려 2a상과 2b상을 통합해 진행할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내달까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CP-COV03이 사용 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출시되면 국내외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망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생산라인 확충 차원에서 동국제약과 협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