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네빔 레이저 4K 초단초점 신제품(시리즈명: HU715Q) [사진: LG전자]
LG 시네빔 레이저 4K 초단초점 신제품(시리즈명: HU715Q)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 2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신제품은 초단초점 방식과 투사형 방식 2종으로 출시된다. 초단초점 방식은 벽으로부터 21.7cm 정도로 가까이 설치해도 100형의 초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투사형은 벽에서 4.7m 떨어져도 100형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는 트리플 화면조정 기능이 탑재됐다.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은 4K UHD 해상도와 2000000:1 명암비를 지원하고 2500 안시루멘(ANSI-Lumen)의 최대 밝기를 낸다. 주변 밝기에 따라 엠비언트(Ambient) 조도 센서가 자동으로 화면 밝기를 조정하고, 재생하는 영상에 맞춰 광원 출력도 자동으로 조절 가능하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 LG 시네빔 브랜드를 론칭한 후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PMA에 따르면 LG전자는 국내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약 55%(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고화질은 물론이고, 어느 공간에서든 설치가 간편한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을 앞세워 국내 프로젝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