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현대바이오]
[사진: 현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CP-COV03'가 오미크론 증식을 99% 이상 억제하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바이오는 임상2상에서 CP-COV03의 최적 투여량과 투여방법을 찾기 위해 최근 식약처 약물 평가시스템 개발 연구팀에 의뢰해 임상2상을 위한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한국 식약처가 임상용 의약품에 적용하는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다중 확률 시뮬레이션)은 최적의 투여량과 투여방법을 찾기 위해 사용하는 기법으로, 이번 시뮬레이션은 가상의 피험자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시뮬레이션 결과, CP-COV03는 노앨 한도내에서 오미크론 바이러스 증식을 99% 이상 억제하는 혈중 최대 유효약물농도(EC99)를 5일의 투약기간 내내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임상2상에서 3일간 투약 후 완치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며, 이번 시뮬레이션 결과를 식약처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