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정보보안 인증 티삭스를 획득한 LG전자 VS사업본부 [사진: LG전자]
글로벌 정보보안 인증 티삭스를 획득한 LG전자 VS사업본부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글로벌 정보보안 인증인 ‘티삭스(TISAX, Trusted Information Security Assessment eXchange)’를 전장사업 주요 부문에서 모두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 강서구 소재 LG사이언스파크, 경기도 평택시 소재 LG디지털파크 등 VS사업본부 핵심 사업장과 합작법인인 인천시 서구 소재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사업장이 모두 티삭스를 받았다. 지난해에는 오스트리아에 위치한 자회사 ZKW도 이 인증을 획득했다.

티삭스는 자동차 제조사들마다 다른 보안 평가기준을 표준화시키기 위해 독일자동차산업협회(VDA, Verbund der Automobilindustrie)가 만든 글로벌 정보보안 인증이다. 국제표준화기구(ISO)의 ISO/IEC 27001을 바탕으로 정보보안체계, 협력업체 보안체계, 데이터 보호 체계, 시제품 보호 체계 등 4개 측면에서 보안성을 평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유럽 자동차 제조사들은 부품 공급사를 선정 시 엄격한 보안 기준을 요구한다. LG전자는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 등 전장사업의 삼각편대 사업장이 모두 TISAX 인증을 받은 것을 계기로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AVN(Audio, Video, Navigation), 텔레메틱스(Telematics),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전방 카메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등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구동모터, 전력변환장치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를, ZKW는 전조등, 안개등, 주간 주행등과 같은 프리미엄 차량용 램프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여기에 LG전자는 지난해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인 사이벨럼(Cybellum)의 경영권을 인수하며 보안 분야의 역량을 확보한 바 있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전무)은 “차별화된 부품 기술력과 최고 수준의 보안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치열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LG전자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