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푸른꿈 환경학교에서 체험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푸른꿈 환경학교에서 체험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포스코케미칼]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은 1월 24일부터 2월 11일까지 포항, 광양, 구미, 세종의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350명을 대상으로 ‘푸른꿈 환경학교’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푸른꿈 환경학교는 임직원이 일일 강사로 참여해 참여 아동과 함께 전기차와 무선충전소를 만드는 체험활동으로 진행했다.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기차의 친환경성, 여러 번 충전해 사용할 수 있는 이차전지의 특징도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은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과 함께 지역 어린이들이 환경의 중요성을 알고 실천하는 인재로 성장하도록 돕기 위해 2013년부터 9년동안 푸른꿈 환경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1200명의 어린이에게 교육을 제공했다.

이태희 포스코케미칼 기업시민사무국장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에너지와 환경의 중요성을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