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부터 ESS 사업 기획·사후 관리 역량 확보

LG에너지솔루션, 세계 최대 규모의 ESS 프로젝트에 공급한 ‘TR 1300’랙 [사잔: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세계 최대 규모의 ESS 프로젝트에 공급한 ‘TR 1300’랙 [사잔: LG에너지솔루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에너지저장장치 시스템통합(ESS SI)’ 사업에 진출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ESS SI 전문기업 ‘NEC에너지솔루션’ 지분 100%를 일본 ‘NEC코퍼레이션’으로부터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NEC에너지솔루션은 일본 NEC가 2014년 미국 A123시스템의 ESS SI 사업을 인수해 세운 법인이다. 미국에 본사와 연구개발센터가 있고 글로벌 ESS 프로젝트를 140건 이상 수행했다. NEC에너지솔루션은 ESS SI 사업의 핵심인 자체 개발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소프트웨어 역량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최근 글로벌 ESS 시장이 성장하면서 다수 고객사들이 품질 신뢰성, 계약 및 책임·보증 일원화의 편리성 등을 이유로 배터리 업체에 SI 역할까지 요구하고 있는 추세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고객 요구 대응과 ESS 역량 강화 차원에서 인수를 진행했다.

이번 인수로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부터 ESS 사업 기획, 사후 관리 역량을 갖추게 됐다. 대규모 ESS 직접 구축과 배터리 관련 요구 대응, 배터리 및 시스템 통합 설계를 통한 ESS 시스템 구축까지 다양한 사업 전개가 가능할 전망이다.

또 자체 EMS 소프트웨어 기반 ESS 전체 통합 운영 데이터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배터리, PCS 등 주요 기자재와 ESS 운영 환경 데이터는 배터리 품질 향상과 ESS 관리 노하우 측면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은 ESS SI를 관장하는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LG Energy Solution Vertech. Inc.)라는 신규 법인을 신설한다. 신설 법인은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ESS사업 기획, 설계, 설치 및 유지·보수를 맡는다. 배터리, PCS를 포함한 필수 기자재 등을 통합해 ESS 사업의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단순 배터리 공급을 넘어 고객별 요구사항에 특화된 ESS 통합 솔루션 경쟁력까지 갖추게 됐다”며 “차별화된 솔루션과 품질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글로벌 ESS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