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쓰리에스는 가글을 통해 입 안의 바이러스를 고농도로 채취할 수 있는 새로운 채취법을 개발했다. [사진: 전남대]
바이오쓰리에스는 가글을 통해 입 안의 바이러스를 고농도로 채취할 수 있는 새로운 채취법을 개발했다. [사진: 전남대]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전남대는 학내 창업기업 바이오쓰리에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체를 고통 없이 채취할 수 있는 '구강 가글법'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바이오쓰리에스는 작두콩 특정 성분이 바이러스와 결합해 피부표면에 붙어 있는 바이러스를 잘 떼어내는 성질을 활용해 가글을 통해 입 안의 바이러스를 고농도로 채취할 수 있는 새로운 채취법을 개발했다. 관련 상품 '빈 가드 가글'을 출시해 시판에 들어갔다.

'구강 가글'은 그동안 콧속 깊숙이 면봉을 집어 넣어 검체를 채취하면서 발생하는 피검자의 고통과 불쾌감을 없애주는 것은 물론 항원진단키트 검사에 접목할 경우 민감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달식 전북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팀 임상시험 결과, 구강 가글은 입 속에서 바이러스를 고농도로 채취할 수 있어 비인두도말(NPS)-PCR법을 대체할 수 있으며, 기존 타액검체용 신속항원진단검사 보다 민감도가 최고 97.8%로 나타났다.

김두운 바이오쓰리에스 대표는 “구강 가글은 면봉을 이용한 검사 대신 비침습적인 타액을 이용한 진단검사를 원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오는 상황에서 이를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 조기 진단과 항원진단키트의 효율성까지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바이오쓰리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