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삼천당제약]
[사진: 삼천당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삼천당제약은 유럽 파트너사인 옴니비전(OMNIVISION)과 계약한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 관련 첫 수출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천당제약은 이번 첫 수출 이후 1~2개월 단위로 정기적인 수출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재 유럽에서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추후 수출 물량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삼천당제약은 지난 2018년 일회용 녹내장 치료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연간 예상 매출은 100억원이었으나 최근 수요가 급증하는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약 200억원 정도가 될 것이란 설명이다.

삼천당제약 관계자는 “제네릭 점안제 외 진행중인 다른 프로젝트들도 연내 가시적인 성과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삼천당제약 #녹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