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미라 차비 박사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알미라 차비 박사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법인 HPI 최고의학책임자(CMO)이자 최고개발책임자(CDO)인 알미라 차비 박사를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알미라 차비(Almira Chabi) 박사는 미국 위스콘신-매디슨 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머크(Merck), 제넨텍(Genentech) 등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의 안과 및 신경과학 분야에서 다양한 범위의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또 신약 후보물질 발굴, 임상개발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초기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탈의 투자 심사에도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차비 박사의 신약개발 전문성과 노하우를 통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의 신약 R&D 역량을 모을 계획이다. 특히 차비 박사의 안과 질환 영역 임상 경험을 통해 대웅제약과 공동 개발하고 있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을 보다 다양한 염증성 안구질환에 적용하는 등 글로벌 임상개발과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이번 영입을 통해 한올이 글로벌 혁신 신약개발의 R&D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해외에서 진행 중인 신약 개발뿐 아니라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보강하는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