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CI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CI [사진: SK이노베이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SK이노베이션이 21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3명의 사내·외이사 후보 3명을 추천했다.

이날 이사회는 3월 임기만료를 앞둔 김준 ㈜경방 대표와 하윤경 홍익대 공과대학 교수의 후임으로 김태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박진회 전 한국시티은행장을 추천했다. 유정준 SK E&S 대표가 맡고 있던 기타비상무이사 후보로는 SK㈜ 장동현 부회장이 명단에 올랐다.

김태진 교수는 젊고 유능한 법조인이라는 점, 박진회 후보자는 금융∙재무분야 전문가라는 점이 고려됐다. 장동현 부회장은 SK그룹 포트폴리오 확장 등 탈월한 경영 능력을 인정 받아 후보에 올랐다.

이사회는 “그룹 내 대표적인 재무전문가로 알려진 장동현 부회장은 마케팅, 전략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역량을 바탕으로 SK이노베이션 이사회의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이사회 중심 경영이 강조되며 대주주와의 소통이 중요해짐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대주주인 SK㈜ 대표이사로서 이사회와의 소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사내·외 이사 후보는 다음 달 31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추인을 거쳐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사외이사로 추천받은 김태진 교수(왼쪽)와 박진회 전 시티은행장(오른쪽) [사진: SK이노베이션]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