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부터 내달 9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서 열어

NFT 아트를 담은 LG 올레드 TV [사진: LG전자]
NFT 아트를 담은 LG 올레드 TV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로 대체불가토큰(NFT) 디지털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

LG전자는 22일부터 내달 9일까지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스타필드 하남에서 열리는 ‘Amulet 호령展_범을 깨우다’ 전시에 LG 올레드 TV 20여 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임인년을 맞아 호랑이를 주제로 열리며 서울 청담동 갤러리원에서는 원화 작품을, 스타필드 하남에서는 원화를 NFT화 한 디지털 작품을 올레드 TV로 선보인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콘텐츠의 고유한 인식값을 부여하는 기술이다. 이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디지털 작품은 복제와 위조가 불가능하다.

전시에는 현대미술의 거장이자 인물화로 유명한 강형구 화백을 비롯해 목탄화가 이재삼, 전통 서예를 회화로 재해석한 이모그래피 장르의 선구자 허회태 작가, 강렬한 색채와 독특한 질감의 작품으로 알려진 우국원 작가 등 국내 유명 작가 38명이 참여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LCD와 차별화된 올레드의 강점을 부각하며 브랜드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달 중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 엑스와 협업해 카카오의 디지털지갑 클립에 구매·보관 중인 NFT 작품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는 드롭스갤러리 서비스를 론칭 할 예정이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상무)는 “차별화된 화질과 디자인의 LG 올레드 TV가 특별한 예술작품과 함께 고객에게 새로운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