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등 필요 물량 감안 2분기까지만 패널 생산

LG전자 태국 라용 생활가전 생산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 LG전자]
LG전자 태국 라용 생활가전 생산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태양광 셀 및 모듈 사업을 종료한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태양광 패널 사업의 방향성을 놓고 지속적으로 검토한 결과, 22일 오후 열린 이사회에서 오는 6월 30일자로 태양광 패널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LG전자는 지난 2010년 태양광 패널 사업을 시작해 N타입, 양면형 등 고효율 프리미엄 모듈 위주로 사업을 운영해 왔다. 그러나 글로벌 태양광 시장 저가 경쟁이 치열해지고, 폴리실리콘을 비롯한 원자재 비용이 상승하며 시장과 사업환경 악화가 이어졌다. 

지난 수년간 LG전자 태양광 패널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1%대에 머물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2019년 1조1000억원대 매출은 2020년 8000억원대로 하락했다. 향후 사업의 불확실성도 지속되는 추세다.

LG전자는 A/S 등 필요 물량을 감안해 2분기까지만 태양광 패널을 생산한다. 태양광 패널 사업 관련 국내 600여 명을 포함한 에너지사업부 직원 900여 명에 대해서는 재배치를 진행한다. 재배치는 직원들의 역량과 의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되, 타 사업본부와 LG 계열사의 인력 수요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진행한다.

LG전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심 사업 및 미래준비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에 힘을 쏟는다.

태양광 패널 사업을 진행했던 BS사업본부는 IT, ID(사이니지, 상업용 TV 등), 로봇 사업 등에 집중하는 한편 사업본부 및 전사 차원의 신사업을 검토한다. 신사업은 사내벤처나 사내회사(CIC) 등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인수합병(M&A)이나 전략적 협력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다만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빌딩에너지관리솔루션인 LG BECON을 포함해 진행중인 에너지 관련 사업과 연구개발은 지속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