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트루스팀, UP가전 등이 적용된 스타일러 신제품 [사진: LG전자]
듀얼 트루스팀, UP가전 등이 적용된 스타일러 신제품 [사진: LG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전자가 국내외 1000여 건의 특허를 받은 트루스팀 기술을 한 단계 진화시킨 차세대 스타일러를 24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물을 끓여 스팀을 만드는 히터를 1개에서 2개로 늘린 ‘듀얼 트루스팀’을 갖췄다. 기존에는 스팀 발생량이 고정적이었지만, 신제품은 소비전력이 다른 2개의 히터를 통해 옷의 재질에 따른 스팀 미세 조절이 가능해졌다. 기존에 없던 캐시미어와 실크 관리 코스도 추가했다.

스타일러의 작동 시간도 단축했다. 인버터 히트펌프만 사용해 예열하던 기존 방식을 히터까지 추가해 살균을 위한 예열 시간을 줄였다. 이를 통해 살균코스는 99분에서 79분, 표준코스는 39분에서 35분으로 줄었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을 'UP가전' 라인업으로 구성했다. UP가전은 가전을 사용할 때마다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는 가전의 운용 방식이다. LG전자는 LG 씽큐(LG ThinQ)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다양한 의류관리코스 등을 꾸준히 추가할 계획이다.

백승태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듀얼 트루스팀을 탑재한 스타일러는 옷감에 최적화된 섬세한 스팀량으로 의류를 관리하고 작동시간까지 단축해줘 더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