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2시 온라인 지원사업 설명회

정부가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산업 육성을 위해 223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1000억원 규모의 메타버스 인수합병(M&A) 펀드도 조성해 관련 기업들에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0일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의 체계적 이행을 위해 이같이 결정하고 28일 오후 2시부터 카카오TV와 유튜브를 통해 올해 지원사업을 설명할 계획이다.

먼저 탈중앙화 창작자 경제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 및 지원하기로 했다. ▲메타버스 도시 등 통합형 메타버스 ▲교육·미디어·이용자창작 등 생활경제형 메타버스 ▲제조·의료·컨벤션 등 산업융합형 메타버스 개발과 실증에 340억원을 지원한다.

기술 역량과 인문·예술 소양을 갖춘 청년 개발자 및 창작자를 양성하기 위한 '메타버스 아카데미'에 46억원, 대학 석·박사과정 연구실의 메타버스 특화기술 개발 및 창업·사업화를 촉진하는 '메타버스 랩'에 24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메타버스 산업을 주도하는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지역으로 기업성장 통합지원 거점을 확충하고 메타버스 기업의 자금지원, 기술개발, 해외 진출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가령 국내 메타버스 서비스·플랫폼 개발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테스트·실증 환경을 제공하는 메타버스 허브(판교)를 운영(67억원)하고, 지역 기업의 메타버스 발굴·실증을 전담하는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2개, 20억원)를 신규로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사업영역 및 규모 확대를 위해 디지털콘텐츠펀드를 1000억원 규모 메타버스 인수합병(M&A) 펀드로 조성해 관련 기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72억원 규모의 XR트윈 기술 개발 ▲112억원 규모 VR·AR 디바이스 핵심기술 개발 ▲259억원 규모 실감콘텐츠 핵심기술 개발 ▲252억원 규모 홀로그램 핵심기술 개발 등 기술개발 투자도 확대한다.

메타버스 생태계 참여자 간 안전과 신뢰 구축을 위한 자율규범으로 '메타버스 윤리원칙' 수립을 추진하고, 민간 주도의 자율규제체계 확산과 법·제도 정비에도 나선다. 메타버스 관련 다양한 법적이슈에 대해 관련부처가 논의하는 '메타버스 범정부 협의체'도 구성할 예정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기업과 청년 개발자·창작자들이 메타버스가 만드는 무한한 디지털 경제 영토에서 새로운 성장기회를 찾고 건강한 메타버스 세상을 열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사진: 과기정통부]
[사진: 과기정통부]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