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를 통해 기업가치 1000억원 미만 아기유니콘 60개와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1조원 미만의 예비유니콘 25개 정도를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K-유니콘 프로젝트는 유망 창업·벤처기업이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사인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지난 2020년 4월 이후 본격 추진돼 그동안 아기유니콘 100개, 예비유니콘 76개를 지원했다.

아기유니콘에는 시장개척자금 3억원 및 금융·연구개발(R&D) 등이 연계 지원되고, 예비유니콘에는 최대 200억원의 특례보증이 지원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그동안 K-유니콘 프로젝트에 참여한 176개 기업은 프로젝트 참여 후 기업당 38.3개의 일자리를 창출했고 대부분 50%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올해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업은 케이(K)-유니콘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아기유니콘은 이달 2~31일, 예비유니콘은 다음달 1~12일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