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6000억원 투입 단계 추진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전경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전경 [사진: 포스코케미칼]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배터리 양극재 생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산 10만톤 규모 전구체 공장을 새로 짓는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부터 약 6000억원을 투자해 광양시 세풍산업단지 부지에 연산 10만톤 규모 전구체 공장 건설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전구체 10만톤은 전기차 배터리 120만 여대에 필요한 양극재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투자로 양극재 사업의 원료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시장 기회를 선점할 계획이다. 

전구체는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의 중간 원료로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의 광물을 가공해 제조한다. 양극재 원가에서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원료 공급망의 안정성이 중요해지며 국내 생산의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QY리서치 코리아에 따르면, 전구체는 2020년 기준 국산화율이 13.9%로 국내 배터리 산업은 대부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K배터리 경쟁력을 위해서 국내 생산을 더욱 높여야 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구체 생산 능력을 올해 1만5000톤에서 2025년 18만5000톤으로 확대한다. 자체 생산 비율도 33%에서 67%로 높일 계획이다. 2021년 화유코발트와 합작해 중국에 연 3만5000톤의 전구체 공장 건립에 나섰다. 포스코그룹의 니켈 광권 확보와 리사이클링 등 원료 사업과 연계한 전구체 생산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전구체 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광양만권 내에 양극재 사업의 전체 밸류체인을 구축하게 된다. 올해 5월 연 9만톤 규모로 준공할 양극재 공장을 포함해 리튬 원료를 생산하는 포스코리튬솔루션,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으로 원료를 공급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 등 그룹의 이차전지 소재 사업 인프라 등이 광양에 지어질 전망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전라남도, 광양시와 함께 양극재 사업의 전체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K배터리 산업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