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의 글로벌 양극재 생산기지 현황 [사진: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의 글로벌 양극재 생산기지 현황 [사진: 포스코케미칼]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포스코케미칼과 제너럴모터스(GM)가 양극재 합작공장을 캐나다 퀘벡에 건립한다.

양사는 2023년부터 1단계로 약 4억달러를 투자해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에 대규모 합작공장을 세우고 GM의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양사가 공동 발표한 북미 양극재 합작사 설립 계획에 따른 조치로, 합작사는 향후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에 따라 투자 규모를 단계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원료·투자비·인프라·친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캐나다 남부 산업도시인 퀘벡 베캉쿠아를 부지로 선정했다. 베캉쿠아는 광산과 인접한 원료 공급망과 물류 시설, 낮은 투자비, 산업 인프라와 기술, 풍부한 수력 재생에너지 등을 장점으로 갖췄다.

GM은 2025년까지 북미에서 연 100만대, 글로벌 전역에서 200만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사인 얼티엄셀즈를 통해 북미에 4개의 배터리 공장을 건립하고 있다. 올해 캐나다에 온타리오주 잉거솔에 전기차 공장을 가동할 예정으로, 한국에서도 10종의 전기차 출시를 발표하는 등 전기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하이니켈 양극재를 얼티엄셀즈를 통해 GM의 전기차인 험머 EV, 리릭, 실버라도EV와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의 배송용 전기밴 EV600 등 출시될 다수의 전기차에 공급한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캐나다 합작공장 건립으로 북미에 배터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고 시장공략에 본격 나선다”며 “GM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긴밀히 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갖춘 생산공장을 건립해 전기차 시대 전환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