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자 2700만명 넘어... 전남 70.7% 최고, 부산 58.2% 최저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한 안경점에 마련된 화양동 제5투표소를 찾은 시민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한 안경점에 마련된 화양동 제5투표소를 찾은 시민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1시 현재 제20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61.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 총선거인 수 4419만7692명 가운데 2702만8241명이 투표를 마쳤다.

지난 4∼5일 1632만3602명이 참여한 사전투표(36.93%)를 비롯해 재외국민·선상·거소투표의 투표 집계를 반영한 결과다. 중앙선관위는 오후 1시부터는 사전투표율 등을 합산해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이는 2017년 19대 대선 동시간대 투표율(55.5%)보다 5.7%포인트 높은 결과다.

시·도별로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70.7%)이었으며 전북(69%), 광주(68.2%) 순이었다.

호남 지역 3곳의 이날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저조했으나 사전투표율이 전남 51.45%, 전북 48.63%, 광주 48.27%로 매우 높았던 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이날 오전 내내 높은 투표율을 보였던 대구는 62.1%로 집계됐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부산(58.2%)이었고 인천(58.4%), 대전(58.7%), 제주(58.8%), 경기(59.5%)가 뒤를 이었다. 서울은 60.6%를 나타냈다.

사전투표를 첫 합산한 투표율이 19대 대선 동시간대 대비 높게 나타남에 따라 최종 투표율이 1997년 15대 대선 이후 처음으로 80% 선을 돌파할지도 관심이다.

19대 대선의 최종 투표율은 77.2%였다.

중앙선관위가 매시간 정각 즈음 홈페이지에 공표하는 투표율은 전국에서 10분 전 취합된 투표율을 기준으로 한다.

투표함은 코로나19 확진·격리자의 투표 공식 종료 시각인 오후 7시30분 이후 전국 251개 개표소로 이송된다. 이에 따라 오후 8시 10분께 개표가 시작될 것으로 선관위는 전망하고 있다.

같은 시각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구 5곳 중 서울 종로 투표율은 61.7%, 서울 서초갑은 60.7%였다.

나머지 재보선 지역 중에서 경기 안성은 58.3%, 충북 청주 상당은 57.8%, 대구 중·남구는 60.6%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