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인터배터리. 참가 예정이었던 CATL이 불참을 발표했다 [사진: 인터배터리 홈페이지 캡처]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인터배터리. 참가 예정이었던 CATL이 불참을 발표했다 [사진: 인터배터리 홈페이지 캡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 CATL이 오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2' 참가를 취소했다.

한국전지산업협회는 9일 CATL이 한국 내 코로나 환자 급증에 따라 중국 정부의 한국 방문 자제요청을 받고 전시회 참가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 열릴 인터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국내 3사에 이어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인 CATL이 참가하며 화려한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CATL이 중국 정부의 요청을 수용하면서 무산됐다.

CATL 관계자는 "올해 전시회 참가가 한국의 코로나 상황 악화로 성사되지 못했지만, 인터배터리는 글로벌 배터리 행사 중 가장 좋은 플랫폼"이라며 "내년 한국 코로나 상황이 나아져서 꼭 참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순남 한국전지산업협회 부회장은 "CATL 불참으로 전세계 최초 글로벌 빅4 배터리 기업을 볼 기회가 무산됐지만,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만큼 올해 인터배터리 행사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올해 인터배터리 행사는 오는 3월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 총 250개사가 참여해 700개 부스에서 다양한 배터리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