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비 없이 3%대 수수료로 운영
자사앱 통해 배달·픽업 할인 등 개별 할인 프로모션 진행

위메프 배달 D2C 플랫폼 ‘위메프오 플러스’,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인기[사진: 위메프] 
위메프 배달 D2C 플랫폼 ‘위메프오 플러스’,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인기[사진: 위메프] 

[디지털투데이 조믿음 기자] 위메프오가 지난해 11월 선보인 D2C(Direct to Customer) 플랫폼 솔루션 ‘위메프오 플러스’ 서비스가 프랜차이즈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위메프오 플러스는 개발비 없이 3%대 수수료(결제수수료 포함)운영되며, 온라인 판매를 위한 솔루션과 점포 운영을 지원한다.

현재까지 ‘위메프오 플러스’에 참여해 자사앱을 출시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닭장수후라이드, 땅스부대찌개, 아주커치킨, 범프리카인생치킨, 크라이치즈버거 등이 있다. 

이들 프랜차이점들은 배달·픽업 주문 할인, 배달료 할인 등 자사앱만의 할인 프로모션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부어치킨, 스쿨푸드, 복순도가, 얌샘김밥 등 인기 프랜차이즈들도 이달 내 ‘위메프오 플러스’를 통한 자사앱 출시를 앞두고 있다.

위메프오 관계자는 “비싼 개발비와 완성도 낮은 자사앱으로 고민이 많았던 사장님들이 ‘위메프오 플러스’ D2C 서비스 솔루션을 받아 자체 프로모션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라며 “향후 서비스를 고도화해 예약, 포인트 적립 기능 등 점포에서 필요한 모든 IT 서비스를 올인원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