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의장 2석·부의장 8석 총 10석 확보

ITU [사진 : 제네바(스위스)=백연식 기자]
ITU [사진 : 제네바(스위스)=백연식 기자]

[세종=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우리나라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세계전기통신표준화총회(WTSA-20) 의장단에 역대 최대인 10석을 확보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세계전기통신표준화총회(WTSA-20)에 참가, 차기 회기 연구반 의장단에 역대 최대인 10석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회에서는 ITU-T 분야별 연구반의 차기 의장단 선출을 위해 37개국 149명의 후보자가 치열하게 경쟁을 했으며 우리나라는 의장 2석, 부의장 8석을 확보해 정보통신분야 대표적인 국제표준화기구인 ITU-T에서 역대 가장 많은 의장단을 보유하게 됐다.

특히 디지털 전환 관련 핵심 기술을 담당하는 정보보호 연구반(SG17), 사물인터넷 및 스마트시티 연구반(SG20) 등 두 개의 연구반에서 의장석을 확보함으로써 기술패권 경쟁 시대에 정보통신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정부 측은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가 제안한 결의(안) 중 팬데믹 확산 방지를 위한 ITU-T의 역할 강화에 대한 신규 결의안은 ITU 전권회의에서 전체 ITU 결의(안)으로 채택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고, 사이버보안 및 양성평등 관련 3건의 결의 개정(안)은 모두 채택됐다.

우리나라는 올해 9월에 개최되는 ITU 전권회의에서 이뤄지는최고위직 선거에 이재섭 ITU-T 사무국장이 사무차장에 입후보했으며, 이사국 9선 연임에 도전할 예정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총회에서 역대 최대인 10석의 의장단을 확보한 것은 우리나라 전문가들이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 시대의 기술패권 경쟁 시대에서는 정보통신기술의 국제표준 선점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어 국제표준 신진 전문가 양성, 국내·외 표준 개발 등 국제 표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