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오송공장. [사진: 펩트론]
펩트론 오송공장. [사진: 펩트론]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펩트론은 호주 인벡스사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IH) 치료제 '프리센딘'의 임상 의약품 생산을 위한 유럽의약품청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EU GMP QP)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펩트론의 오송바이오파크 공장은 연면적 4700㎡ 규모다. 스마트 약효지속성 펩타이드 의약품의 임상 개발 및 생산, 상용화에 특화된 시설로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의 주사제 완제의약품을 연간 100만 바이알 규모로 생산할 수 있다.

인벡스는 영국 버밍엄 대학 연구진이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 치료제 개발을 위해 설립한 회사로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GLP-1)의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제품명 '프리센딘'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으며, 현재 품목허가용 임상 3상을 앞두고 있다.

펩트론 관계자는 "앞으로 약 2년간 진행될 글로벌 임상에 필요한 의약품을 자사의 오송 GMP 시설을 통해 지속적으로 공급하면서 이에 따른 수익을 얻게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