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8일 AACR서 연구내용 발표

[사진: 박셀바이오]
[사진: 박셀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박셀바이오는 와이바이오로직스와 협력연구를 통해 고형암 표적 키메라 항원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 특허를 공동출원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지난해 11월 양사 업무협약(MOU) 체결 이후 도출된 첫 공동연구 성과다. 와이바이오로직스가 PD-L1 단백질을 특이적으로 인식하는 단일사슬항체조각(scFv)을 제공하고 박셀바이오가 이를 독자적인 기술로 키메릭 항원 수용체(CAR)로 개발해 배양 암세포 및 동물 암모델을 이용하여 살상능력을 검증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CAR-T 치료제 연구개발(R&D)이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표적항원이 비교적 단순한 혈액암 대상 제품만 시판되고 있다.

박셀바이오 측은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공동 개발한 CAR-T 세포치료제가 양사의 기술을 효율적으로 결합시켜 표적항원이 다양하고 변형이 많으며 항원탈출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고형암을 새로운 방향에서 공략하는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충분한 전임상 실험 연구를 통해 CAR-T 세포치료제가 다양한 고형암 치료에 적용될 수 있을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셀바이오는 관련 연구내용 일부를 다음달 8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국제암학회(AACR)에서 발표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박셀바이오 #AAC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