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월드 이미지.
아키월드 이미지.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MMORPG 아키에이지를 서비스하는 엑스엘게임즈는 오는 7월을 목표로 글로벌 아키에이지 블록체인 버전인 아키월드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아키월드 대체불가토큰(NFT)를  적용한심리스 오픈월드 기반 MMORPG가 될 전망이다. 1세대 MMORPG 개발자인 송재경 대표가 개발에 직접 참여한다.

엑스엘게임즈는 ‘아키월드’와 관련해 기존 게임들에서 개인 소유가 법적으로 인정되지 않던 주요 아이템/자산/캐릭터 소유권을 게이머들에게 돌려주고, 회사 이익을 위해 게임 밸런스에 영향을 주는 행위를 하지 않을 계획이다. 

유저들은 아키에이지 하우징 시스템의 토지와 집을 주축으로 소환수, 탈 것, 장비 등 다양한 아이템을 NFT화해 소유하고 거래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아키월드’ 경제시스템은 카카오게임즈  산하 보라 블록체인 기반으로 새로 발행하는 인게임 토큰 블루솔트(BSLT)와, 게임 내 메인 재화인 ‘아키움’을 주축으로 운영된다. 유저들은 게임 내 여러 활동을 통해 아키움을 획득할 수 있으며, 이를 캐릭터 성장에 주 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

유저들은 게임 내 거래소에서 블루솔트를 기반으로 아키움을 거래할 수 있다. 블루솔트는 보라를 통해 획득/교환이 가능하다.

엑스엘게임즈는 14일부터 23일까지 아키월드 사전 등록 이벤트를 진행한다 .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공동대표는 “보라 플랫폼이 제공하는 환경 위에서 인게임 토큰과 NFT 유동성을 높일 계획이다. 회사는 최소 플랫폼을 제공하고, 모든 거래는 유저간 자유롭게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해, 진정한 유저 중심의 게임 내 경제를 구현하고자 한다” 며 “3월 1차 NFT 민팅을 시작으로 7월 아키월드 정식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