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SK, 전고체 배터리·공정 핵심 기술 전시
GM·테슬라·BMW·페라리 등 협력사 차량 대거 등판
엘앤에프 등 핵심 소부장 업체들도 줄줄이 출격

LG에너지솔루션 인터배터리 2022 부스 조감도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인터배터리 2022 부스 조감도 [사진: LG에너지솔루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올해 배터리 시장 동향을 가늠할 수 있는 '인터배터리 2022' 개막이 하루를 앞두고 있다. 국내 배터리사 신기술과 신제품 전시에 대해 이목이 쏠린다.

중국 CATL은 '인터배터리 2022'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기승으로 불참을 선언, 국내 배터리 3사와의 만남이 불발됐다. 그러나 배터리 3사를 비롯한 약 270여 기업이 대거 참여해 배터리 원료부터 재활용 등의 전 영역을 살펴볼 기회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 코엑스가 주관하는 '인터배터리 2022'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 A홀에서 열린다. 인터배터리는 국내 최대 규모 이차전지 산업 전시회로, 국내외 약 270개 배터리 셀 및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참가해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인다.

세계 최대 배터리 셀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은 ESG 전략과 차세대 배터리, 소재·공정 혁신 기술을 공개한다.

우선 전시공간 일부를 '에너지 에브리웨어(Energy Everywhere)'라는 테마로 집, 쇼핑, 캠핑 공간으로 꾸민다. 그리고 GM 허머와 테슬라 모델Y 등 완성차와 정보통신기술(ICT) 디바이스,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배터리 스왑스테이션(BSS) 교환기, 전기자전거와 E-스쿠터, 전동공구 등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 될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차세대 기술을 전시하는 핵심경쟁력 및 미래기술 공간에는 그동안 개발하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를 전시한다.

전고체 배터리는 기존 가연성 물질인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바꿔 안전성을 확보한 배터리로, 높은 성능과 안전성을 모두 잡을 '꿈의 배터리'로 주목받는다. 전고체 배터리는 주로 고분자계(폴리머)와 산화물계, 황화물계로 나뉘는데,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용으로 적합한 고분자계와 황화물계를 모두 개발하고 있다.

리튬황 배터리는 리튬이온배터리보다 8배 이상 높은 에너지 밀도를 보유한 전지로, 강한 출력을 바탕으로 드론 택시 등 차세대 도심항공교통(UAM)의 동력원이 될 것으로 꼽히고 있다.

이밖에도 삼원계 배터리에 알루미늄을 추가한 NCMA 배터리, 기존 대비 에너지 밀도가 16%, 주행거리 20%가 향상된 롱셀(Long Cell) 등 차별화된 공정 기술력도 전시될 예정이다.

삼성SDI 부스 조감도(위)와 SK온 참가부스 전경(아래) [사진: 삼성SDI, SK온]
삼성SDI 부스 조감도(위)와 SK온 참가부스 전경(아래) [사진: 삼성SDI, SK온]

삼성SDI는 지난해 론칭한 배터리 브랜드 'PRiMX' 중심으로 다양한 응용처에 사용할 배터리 라인업을 전시한다.

삼성SDI는 전기차용 각형 배터리를 비롯해 각종 IT기기, 공구 등에 탑재되는 원통형, 파우치형, 버튼형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이같은 배터리의 응용처와 진일보한 미래, 기술력 등을 홍보하기 위해 부스 중앙에 프레젠테이션 라운지를 꾸며 전문 프리젠터의 발표와 영상 콘텐츠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BMW 차량에 탑재되는 젠5 배터리를 비롯해 차세대 Gen.6 배터리 로드맵, 전고체 배터리 로드맵과 코발트프리(Co-Free) 기술 등도 공개한다.

장래혁 삼성SDI 중대형 사업부 개발실장(부사장)은 개막 첫날 ‘더배터리컨퍼런스 2022’에 참석해 ‘안전한 ESS를 위한 전략’이라는 주제로 삼성SDI만의 차별화된 ESS용 배터리 기술력을 소개할 계획이다.

지난해 물적분할해 배터리 독립법인으로 거듭난 SK온은 '파워 온(Power On; 추진하다)'을 주제로 전시를 구성한다.

세부적으로는 △‘스타트 온(Start On; 시작하다)’ 구역 △‘올웨이즈 온(Always On; 항상 움직이다)’ 구역 △‘비욘드 익스펙테이션(Beyond Expectation; 예상을 뛰어넘다)’ 구역 △‘온 유어 사이드(On your side; 함께하다)’ 구역으로 구성한다.

스타트 온에서는 터널 형태의 진입로를 시작으로 하이니켈 배터리인 NCM9반반 배터리를 터널 끝에 배치해 SK온의 새로운 출발에 대한 모습을 드러낸다.

올웨이즈 온에서는 배터리 셀의 안전기술과 배터리 활용 서비스인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을 소개한다. 양극과 음극 접촉을 막는 Z-폴딩 공정 기법, 특정 배터리 셀 화재 발생 시 배터리 팩 전체로 화재가 번지지 않게 하는 열 차단 기술 'S-Pack'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SK온은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와 마찬가지로 협업 중인 완성차 기업의 차량도 전시해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페라리 PHEV 모델인 SF90 스파이더 차량을 전시해 페라리의 전동화 계획을 엿보는 구성을 기획했다.

한편, 이번 인터배터리 2022에서는 국내 핵심 소재·부품·장비 기업과 재사용·재활용 등 신시장을 노리는 기업들도 다수 참가한다. 소재 기업인 엘앤에프, 에코프로비엠, 포스코케미칼, SK넥실리스부터 원익피앤이, 원준, 피엔티, 지아이텍, 대보마그네틱 등 부품·장비 기업, 성일하이텍 등 배터리 재활용 핵심기업들도 각각 전시부스를 마련해 신기술 전시에 나선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