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전앤파이터 듀얼 이미지 [사진:넥슨]
던전앤파이터 듀얼 이미지 [사진:넥슨]

[디지털투데이 최지연 기자] 넥슨이 PC·콘솔용 대전 격투 게임 ‘던전앤파이터 듀얼(DNF Duel)’을 오는 6월 28일 한국과 일본, 북미, 유럽 지역에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DNF Duel은 8억5000만명의 글로벌 팬덤을 갖춘 ‘던전앤파이터’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2.5D 그래픽 기반 대전 격투 게임이다. 격투 게임 ‘길티기어’, ‘블레이블루’ 등으로 유명한 일본 아크시스템웍스와 네오플이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앞서 넥슨은 지난 20일 DNF Duel 공식 유튜브를 통해 출시 일정과 ‘아크 월드 투어 2022’ 참가 계획을 발표했다.

넥슨은 6월 28일부터 글로벌 이용자를 대상으로 PC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Steam)과 플레이스테이션(PS)4·5 등을 통해 DNF Duel 서비스를 시작한다.

DNF Duel은 올해 하반기 아크시스템웍스가 개최하는 글로벌 격투 e스포츠대회인 ‘아크 월드 투어 2022’의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이번 대회는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아메리카(SIEA)와 넥슨코리아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류스케 코다니 아크시스템웍스 개발 디렉터는 “쾌적하고 안정적인 DNF Duel의 온라인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네오플의 액션 장르 개발 노하우에 아크시스템웍스의 기술력을 더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격투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