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윤석열 정부의 제약바이오 정책 방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5년 국정철학과 비전을 제시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진용을 완성했지만 제약바이오 산업을 대변할 전문가를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제약바이오 산업을 국가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주요 정책공약은 ▲백신·치료제 주권확립, 글로벌 백신허브 구축을 위한 전폭적인 국가 R&D 지원 확대 ▲첨단의료분야 및 바이오 디지털 분야에 국가 R&D 확대 ▲고가의 항암제 및 중증·희귀질환 신약 신속등재제도 도입 ▲국무총리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 등이다.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 제약바이오 전문가가 인수위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러한 예상은 빗나가게 됐다.

인수위 구성을 보면 사회복지문화분과, 경제2분과, 과학기술교육분과 등 3개 분과가 제약바이오 산업과 연관성을 지닌다.

경제 2분과 인수위원으로는 이창양 카이스트 경영공학부 교수, 왕윤종 동덕여자대학교 교수, 유웅환 전 SK 혁신그룹장, 고산 에이팀벤처스 대표가 임명됐다. 과학기술교육분과 인수위원으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김창경 한양대학교 창의융합교육원 교수, 남기태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제약바이오 산업을 가장 중점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이는 사회복지문화분과는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간사를, 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백경란 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인수위원을 맡았다.

3개 분과 인수위원 면면을 보면 감염병 전문가인 의대 교수는 있어도 제약바이오 산업을 대변할 인물이 없어 공약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을지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제약바이오를 미래 먹거리로 언급했는데 인수위 구성을 보면 당선이 되고 제약바이오 산업은 뒷전이라는 지적이 나올수 밖에 없다”며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하는 인수위에 전문가가 없는 만큼 공약이 제대로 반영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