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스티팜]
[사진: 에스티팜]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K-mRNA 컨소시엄은 에스티팜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 후보물질 'STP2104'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에스티팜은 만 19~55세의 건강한 성인 30명의 피험자를 25㎍, 50㎍의 두 용량 군으로 나눠 STP2104를 총 2회 단계적으로 투여하는 다국가 임상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K-mRNA 컨소시엄은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을 주축으로 한미약품, GC녹십자, 동아에스티, 에스티팜 등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 제약사들이 협력해 mRNA 코로나 백신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대량 생산 체계를 갖춰 백신 자급화와 수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로 지난해 6월 출범했다.

K-mRNA 컨소시엄은 향후 국내외 판권을 비롯한 해외진출 및 대량생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백신허브 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에스티팜은 현재 오미크론과 스텔스 오미크론을 타깃하는 두 종의 후보물질을 확보하고 효능평가 및 비임상 독성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변이종에 대한 부스터샷 개발을 위해 임상 2상과 3상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향후 백신 개발은 mRNA 플렛폼 기술을 지닌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로 나뉠 것"이라며 "국가전략기술 확보라는 사명감으로 백신 개발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