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탈모치료제 포장 라인 설비.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한올바이오파마 탈모치료제 포장 라인 설비. [사진: 한올바이오파마]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대전 공장의 탈모치료제 전용 생산라인을 완공해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신규 생산라인을 통해 자체 판매 제품 생산뿐 아니라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 성장을 꾀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탈모치료제 수탁 매출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신규 생산라인은 약 727.27㎡(220평) 규모다. 일반의약품 생산라인과 완전히 분리된 전용라인으로 설계돼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제품 생산부터 포장까지 전과정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공정 시간을 단축하고 생산성을 높여 원가 절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김장호 한올바이오파마 공장장은 "국내 탈모치료제 시장은 잠재적 탈모질환자까지 포함해 약 10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을 만큼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분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