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치엽 파마리서치바이오 대표. [사진: 파마리서치바이오]
원치엽 파마리서치바이오 대표. [사진: 파마리서치바이오]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파마리서치바이오는 원치엽 박사를 영입하며 백승걸·원치엽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새로 영입된 원치엽 대표는 인하대학교 고분자공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조지아공과대학에서 고분자공학 석사과정을 밟고, 코넬대학교에서 생체재료과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미국에서 로슈, 존슨앤드존슨을 거쳐 엘러간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엘러간에서 필러 및 보툴리눔 톡신 신제품 연구 개발부터 임상까지 전 과정을 총괄 지휘했다.

원치엽 대표는 "글로벌 기업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을 모두 쏟아내 파마리서치바이오가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에서도 우뚝 설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마리서치는 조직 재생물질인 DOT PDRN 및 DOT PN을 중심으로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을 제조 판매하는 재생의학 기반의 바이오기업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