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ESG 실천 앱 알지 가입자가 출시 3개월만에 1만명을 넘었다. [사진: LG화학]
LG화학 ESG 실천 앱 알지 가입자가 출시 3개월만에 1만명을 넘었다. [사진: LG화학]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화학은 6일  ESG 실천 앱 ‘알지?’ 가입자가 출시 3개월 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알지는 생활 속의 ESG 실천이 사회의 어려운 곳에 기부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안된 플랫폼이다. 사회적 갈등과 불균형, 환경문제 등을 제로로 만들기 위해 함께 반응하고 행동하자는 're:act to zero(rz)'의 의미를 담았다.

알지에 가입한 1만여명 참여자는 3개월 동안 친환경 제품 인증샷 남기기·바이오 원료 바로 알기 OX퀴즈 풀기·착한 소비 후기 남기기 등 다양한 미션으로 ESG를 실천한다. LG화학은 미션 진행 등으로 총 1억8500만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모았다. 

모인 기부금 중 일부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재활치료를 받기 힘든 수현(가명) 씨 등 3명을 지원하는 데 사용됐다. 또 기부금 일부는 매서운 겨울 추위 속에서 따뜻한 온기가 필요한 가정에 난방용품으로 전달됐다. 

이외에도 LG화학은 환경보호를 위한 가로수 지키기 교육비 지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성질환 어르신들에 건강을 위한 맞춤형 밥상 지원, 외부 활동이 어려운 발달장애 아이들에게 체육시설 및 기구 지원, 경북 울진 산불피해 긴급 모금 등 17곳에 기부를 진행했다. 향후 앞으로 기부처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알지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생활 속 ESG 실천이 소중한 나눔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안된 플랫폼”이라며 “알지의 선한 영향력이 우리 사회에 큰 울림을 주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G는 창립 75주년을 맞아 오는 8일까지 알지 앱을 통해 ‘줍깅(줍다+조깅 합성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줍깅에 참여하는 사진을 앱에 인증하면 기부금을 적립하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