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도입기업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주관기관은 지난 1월부터 모집을 시작해 1차로 삼성(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LG전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DN, 한전 KPS, 부산항만공사 등 6개 기관 참여가 확정됐다.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모집은 주관기관별 계획에 따라 각각 진행된다. 삼성과 LG전자가 4월 11일부터 모집을 시작하며,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DN, 한전KPS, 부산항만공사 등 나머지 4개 기관도 순차적으로 모집한다.

이 사업은 정부와 주관기관의 지원 비율에 따라 유형 1(기초, 고도화1, 고도화2)과 유형2(소기업전용)로 나뉜다.

유형1은 정부지원금 비율이 최대 30%, 민간부담금(주관기관+도입기업) 비율이 최소 70%로 정부지원금은 고도화 단계에 따라 기초 4200만원, 고도화1 1억2000만원, 고도화2 2억4000만원을 상한액으로 지원한다. 민간부담금은 대기업 등 주관기관이 30% 이상 부담하고 도입기업은 최대 40% 부담이어서 비교적 적은 부담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이 가능하다.

유형2는 스마트공장 도입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소기업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초단계의 소액지원 사업이다. 정부와 주관기관이 각각 50%씩 부담해 도입기업은 별도 구축비 없이 간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삼성, 현대자동차그룹, LS일렉트릭, 포스코 등 대기업 9개 기업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공사, 한국서부발전 등 23개 공공기관이 참여해 총 270억원 출연금으로 약1000개 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그 결과 제조현장 생산성과 품질이 개선됐고 원가는 절감되는 등 중소기업 제조경쟁력이 향상됐으며, 덩달아 고용과 매출이 증가하고 산업재해는 줄어드는 성과도 거뒀다.

중기부는 오는 6월까지 주관기관을 지속 모집해 이후 추가된 주관기관의 지원을 받을 도입기업도 계속 모집해서 올해는 1000개 기업 이상의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