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대웅제약-턴바이오 로고 [사진: 각사]
한올바이오파마-대웅제약-턴바이오 로고 [사진: 각사]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는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턴 바이오테크놀로지스(Turn Biotechnologies)와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양사는 혁신 신약개발 영역을 확대하고 집중 연구개발(R&D) 분야인 안과, 면역학, 항암 등에서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단,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턴 바이오는 세포의 생체시계를 되돌리는 '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연구하는 기업이다. 비토리오 세바스티아노(Vittorio Sebastiano) 스탠포드대학교 의과대학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이 2018년 설립했다.

이 회사의 특허 플랫폼 'ERA'(Epigenetic Reprogramming of Age)는 노화한 세포를 젊은 상태로 되돌린다. 유전자를 조절하는 단백질 인자를 메신저리보핵산(mRNA) 형태로 세포에 주입해 세포의 기능을 회복시키거나 손상된 조직의 복구를 유도한다.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은 턴 바이오와 세포 리프로그래밍 플랫폼을 활용한 치료제 개발을 위한 중장기적 협력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턴 바이오의 플랫폼을 한올바이오파마가 집중하고 있는 안구질환과 면역질환 영역에 접목해 난치성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오픈 콜라보레이션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