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 대웅제약]

[디지털투데이 박종헌 기자] 대웅제약이 인도네시아에서 산학 연계 개방형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한다.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국립대(UI)에서 개최된 포럼에서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UI의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회사 소개 및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 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또 인도네시아 주요 제약기업 및 투자사들의 사업 및 투자 전략을 공유하며 상호 협력을 도모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인도네시아를 동남아시아의 거점 국가로 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글로벌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의약 산업 성장에 대한 대웅제약의 비전과 함께 바이오, 제제 분야의 지속적인 투자, 우수 인재와의 협력 강화 계획 등을 강조했다.

대웅제약은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지사 및 합작회사 대웅인피온을 통해 에포디온(적혈구생성조혈제), 이지에프(상피세포성장인자) 바이오의약품 사업, 대학 연계 공동연구소 운영 등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웅제약과 UI는 글로벌 장학생 프로그램, 학점 연계 글로벌 석·박사 제제 연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며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야리 야누아르 UI 약학대학장은 “대웅제약과의 협력을 통해 연구 분야 외에도 사회공헌, 산학 연계 등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며 “UI의 새로운 제제 연구소 건립, 임상 실험실 프로젝트 등 연구개발 분야 발전을 위한 협력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