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사진: LG에너시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사진: LG에너시솔루션]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공급망 구축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8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LG컨소시엄과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 국영기업 안탐(Antam), 인도네시아 배터리 투자회사 IBC 등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구축 투자 관련 '논바인딩 투자협약'(Framework Agreement)을 체결했다.

LG컨소시엄에는 LG에너지솔루션이 대표를 맡고 LG화학, LX인터내셔널, 포스코, 화유가 함께 한다. 이번 협약으로 LG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내 광물-제정련-전구체-양극재-배터리셀 생산에 이르는 완결형 공급망을 구축하는 프로젝트의 첫발을 뗐다.

특히 이번 협약은 최근 배터리 원료 가격이 급등한 상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양극재 핵심 원료인 니켈 매장량과 채굴량이 1위인 국가다. LG컨소시엄은 이번 프로젝트로 인도네시아 내 대규모 광물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LG컨소시엄의 총 프로젝트 규모는 약 90억달러(약 11조77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정은 구속력 없는 기본 협정으로 최종 계약 성사 전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한편,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기업인 CATL과도 같은 날 유사한 협약을 체결했다. CATL 프로젝트 총 규모는 약 60억달러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LG컨소시엄, CATL 협정으로 인도네시아 내 배터리 생산 및 투자 등에 따른 경제적 상승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로 경쟁력 있는 원재료의 안정적 확보를 통해 배터리 사업 역량 및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