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에너지 취약 가구에 공급하는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에너지 취약 가구에 공급하는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 [사진: 삼성전자]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한국에너지재단이 주관하는 '2022년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에 참여해 에너지 취약 가구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사업에 냉방기기 보급 사업자로 선정돼, 각 지방 자치단체가 선정한 총 1만 가구를 대상으로 삼성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를 공급한다. 제품 설치는 6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한국에너지재단은 2006년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으로 2019년부터 에너지 취약 계층 대상 에어컨 등 냉방용품을 지원하는 에너지 복지 사업을 시행해 왔다.

이번에 공급하는 삼성 벽걸이 와이드는 온도와 운전 모드를 자동 조정하는 '열대야 쾌면' 기능, 넓은 화면의 와이드 디스플레이 등이 탑재됐다. 또 실내 온도에 따라 냉방 능력을 자동 조절하는 초절전 디지털 인버터도 적용돼 정속형 에어컨 대비 전력 소모량 절감이 가능하다.

오치오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극심한 무더위가 예상되는 여름철을 앞두고 이번 사업을 통해 에너지 취약 계층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쾌적한 주거 환경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