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역대 최대 성장을 기록한 소주 수출액 [사진: 하이트진로]
지난해 역대 최대 성장을 기록한 소주 수출액 [사진: 하이트진로]

[디지털투데이 고성현 기자] 하이트진로가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에도 지난해 소주 수출액 1억20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대비 약 36.3% 성장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성장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대비 약 두배 성장한 수치다.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소주수출 실적은 대륙별로 고른 고성장률을 기록했다. 중화권이 47.6% 성장한 2558만 달러, 미국 등 미주 지역이 47.3% 증가한 1944만 달러로 50% 가까운 고성장을 기록했다. 또, 일본, 동남아시아 지역도 20~30% 성장하는 등 고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수출 호조가 전략국가에 대한 현지 시장조사를 기반으로 시장 변화에 민첩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제품에 대한 분석과 저도주 및 과일리큐르 인기 등 트렌드 파악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전무는 “올해도 국가별 차별화 전략을 통해 프리미엄 소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며 “올해는 아시아 전략국가들에서의 성장과 브랜드력을 보다 가속화하고 향후 성장가능성이 있는 국가를 적극 발굴해 유럽, 북아메리카 지역으로까지 판매를 확대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